2005년 머니플랜을 만나기 이전에 저는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었습니다.

1990년대 말 약 10년간의 미국생활을 청산하고 귀국한 이후로 마음에 드는 가계부 프로그램을 찾지 못하고 있었지요.

무료 프로그램을 써보기도 하고 유료 프로그램을 구매하여 써보기도 하였지만 제가 원하는 방식의 프로그램이 아니었습니다.

어떤 프로그램은 신용카드 구매일에 상관없이 카드 결제일에 지출이 일어난 것으로 계산하였고  또 어떤 프로그램은 결제나누기 기능이 전혀 없더군요.

저는 할 수 없이 미국에서 쓰던 매킨토시용 프로그램을 그대로 쓰고 있었는데 달러화를 표시하기 위해 있는 소숫점 이하 2자릿수를 무시하면서 억지로 쓰다보니 가계부를 쓰는 것이 즐겁지도 않고 정리해야 할 영수증은 쌓여만 갔습니다.

 

그러던 중에 머니플랜을 만났을 때 얼마나 반갑고 고맙던지요.

신용카드와 은행거래내역을 불러오는 기능 덕분에 가계부를 쓰는 시간은 줄어들었고 제가 원했던 방식이어서 가계부 쓰기가 즐거워졌습니다.

적응단계를 거쳐 2007년부터 본격적으로 머니플랜을 쓰기 시작했고 이제는 머니북을 쓰고 있습니다.

매달 수입과 지출을 계산하고 자산과 부채를 관리하면서 우리 가족의 경제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어서 뿌듯합니다.

 

그 동안 우리 가족에게는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3년전에는 큰 애가, 올해에는 작은 애가 대학에 진학하였고 올해 초에는 새 아파트에 입주하였습니다.

생각해보니 이 모든 기쁜 일을 머니북이 함께 했네요.

앞으로도 크고 작은 일들이 많이 생기겠지요.

하지만 언제나 우리 가족의 경제상황을 정확하게 알려줄 머니북이 함께 있어서 든든합니다.

지난 가계부 기록은 소중한 자산이고 앞으로의 생활에 길라잡이가 될것입니다.

 

처음 머니플랜을 쓰기 시작했을 때 질문에 성실히 답해주시던 머니북 관계자 여러분 고맙습니다.

다가오는 2013년에는 그 동안 제가 쓰지 않았던 머니북의 다른 기능들을 찾아 씀으로써 머니북을 더 잘 활용해야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MBC 경제매거진 M에 머니북이 소개되었습니다. 머니북 2013-01-17 40957
643 벌써 5년이 흘렀네요. ara1169 2018-02-28 1616
642 정말 고맙습니다. ^^ [1] cusco78 2017-02-27 3574
641 완전 만족 [1] 츄꼬밍 2015-08-31 5433
640 네이버 메모를 이용한 가계부 좀 더 편하게 쓰기 [1] 이국한 2014-07-30 7503
639 N드라이브를 이용한 머니북 데이터 동기화 이국한 2014-07-02 6825
638 3년 만에 다시 방문했습니다. [1] 흰발톱 2014-06-25 4782
637 컴퓨터가 서툴러도 걱정하지 마세요. 할수있게끔 도와줍니다 [1] 행복한 나미 2013-07-06 8744
636 성의있는 답변에 감사드려요 ussiel 2013-04-05 9198
635 머니북은 나의 재무 관리자~ Gi 2013-02-25 6805
634 2012년.내게 있어 머니북의 존재는 hkmade 2013-01-02 6109
633 2013년도 머니북은 가족 여러분들과 늘 함께하겠습니다. [10] 머니북 2013-01-02 8472
632 2012년에 있어 가장 좋았던 일은 [1] ara1169 2013-01-01 8234
» 내게 있어 머니북은 '든든한 지원군' 입니다 yhlbio 2012-12-30 6523
630 이모든,머니플랜,머니북 === 슬픔,꿈,행복==자서전 cusco78 2012-12-29 6438
629 2012년... 안녕 sobi2000 2012-12-29 6764
628 2012년.... bani 2012-12-28 6441
627 내게 있어 머니북(가계부)의 존재는? magne72 2012-12-27 6228
626 내게 있어 머니북(가계부)의 존재는? hanjoong 2012-12-20 5793
625 2012년 사건사고 taxking 2012-12-20 6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