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있어 머니북(가계부)의 존재는?

조회 수 5791 추천 수 0 2012.12.20 20:37:10

머니북(구 머니플랜)과 함께한 세월도 벌써 7년이 훌쩍 지났군요. 그동안 쌓인 데이터량도 이제 제법 커져서 머니북이 시작하는 시간도 꽤 걸리곤 합니다.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기에 내가 어디에 얼만큼 소비했는지를 적어 놓는 것만으로도 제 생활상이 고스란이 담겨 있는 머니북은 제게 일종의 자서전과도 같습니다. 무심코 지출되는 소소한 지출부터 미리부터 계획하고 고민하고 몇 번이고 다시 생각한 끝에 큰 마음을 먹고 나서야 결정할 수 있었던 중요한 항목까지. 하나 하나 되돌아 보면 지나간 날을 떠올릴 수 있게 된 것이지요.

 

또 항목별로 통계를 내어서 보면, 소중한 나의 소득이 어디에 얼마나 지출되고 있는지 내 소비생활이 건전한 것인지 자산이 얼마나 늘고 있는지 앞으로 닥칠 경제적인 어려움은 없는지 꼼꼼히 따져보고 대처할 수 있게 되었으니, 머니북은 제 경제생활의 지침서로써 그 역할을 독독히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가계부 적는 일을 규칙적으로 하다 보면 참 재미가 있습니다. 그게 지나쳐서 때로는 돈에 집착하고 있는 저의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럴 때에는 며칠동안 가계부를 손에서 놓고 정말 가치있는 것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할 때입니다. 머니북은 내 가치관이 돈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도록 도와주는 친구가 되기도 하는 것이지요.

 

이제 결혼하고 가정을 이루었지만, 가계부 작성은 여전히 남편인 저의 몫이 되었습니다. 월말이 되면 한달 동안의 내역을 같이 확인해 보면서, 검소한 생활을 다짐하고, 서로를 위한 지출 계획도 세우고, 한달동안의 수고를 격려하며 우리 부부는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부부사이에도 돈과 관련된 이야기는 어려운 것이지만, 머니북 때문에 오히려 즐거운 일이 된 것이지요. 머니북을 통해 서로 신뢰와 사랑이 더 커진다면 너무 과장된 이야기 일까요?

 

이렇게 저에게 머니북은 제 작은 역사이자 지침서이며 친구이기도 하고 또 사랑의 묘약이 되기도 합니다. 머니북 가족 여러분! 2012년 한 해 행복하게 마무리 하시고, 내년에도 더욱 넉넉한 마음으로 늘 건승하기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MBC 경제매거진 M에 머니북이 소개되었습니다. 머니북 2013-01-17 40957
643 벌써 5년이 흘렀네요. ara1169 2018-02-28 1616
642 정말 고맙습니다. ^^ [1] cusco78 2017-02-27 3573
641 완전 만족 [1] 츄꼬밍 2015-08-31 5433
640 네이버 메모를 이용한 가계부 좀 더 편하게 쓰기 [1] 이국한 2014-07-30 7502
639 N드라이브를 이용한 머니북 데이터 동기화 이국한 2014-07-02 6824
638 3년 만에 다시 방문했습니다. [1] 흰발톱 2014-06-25 4782
637 컴퓨터가 서툴러도 걱정하지 마세요. 할수있게끔 도와줍니다 [1] 행복한 나미 2013-07-06 8744
636 성의있는 답변에 감사드려요 ussiel 2013-04-05 9198
635 머니북은 나의 재무 관리자~ Gi 2013-02-25 6805
634 2012년.내게 있어 머니북의 존재는 hkmade 2013-01-02 6109
633 2013년도 머니북은 가족 여러분들과 늘 함께하겠습니다. [10] 머니북 2013-01-02 8471
632 2012년에 있어 가장 좋았던 일은 [1] ara1169 2013-01-01 8234
631 내게 있어 머니북은 '든든한 지원군' 입니다 yhlbio 2012-12-30 6522
630 이모든,머니플랜,머니북 === 슬픔,꿈,행복==자서전 cusco78 2012-12-29 6437
629 2012년... 안녕 sobi2000 2012-12-29 6763
628 2012년.... bani 2012-12-28 6440
627 내게 있어 머니북(가계부)의 존재는? magne72 2012-12-27 6227
» 내게 있어 머니북(가계부)의 존재는? hanjoong 2012-12-20 5791
625 2012년 사건사고 taxking 2012-12-20 6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