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3] 우리말) 데구루루

조회 수 4804 추천 수 0 2017.04.13 19:09:20

.

안녕하세요.

오늘부터 일요일까지 중국 출장입니다.
이번주말까지는 예전에 보낸 편지로 우리말 편지를 갈음합니다.

고맙습니다.

아래는 2010년에 보낸 우리말 편지입니다.





[데구루루]
안녕하세요.

어제 투표 잘하셨나요?
선거 결과가 참 재밌네요. ^^*

저는 어제 오랜만에 아들과 같이 놀았습니다.
방바닥에 공을 굴리면서...

흔히,
약간 크고 단단한 물건이 단단한 바닥에서 구르는 소리를 뜻하는 어찌씨(부사)로
'데구르르'나 '떼구르르'를 씁니다.
그러나 이는 '데구루루'나 '떼구루루'가 맞습니다.
뭔가 구르니까 '르르'가 더 어울릴 것 같은데,
데구르르가 아닌 데구루루가 표준말입니다.

대구루루, 데구루루
댁대구루루, 댁데구루루
띠구루루 
따위도 모두 맞는 말입니다.

선거 결과가 어찌 되었건 세상은 여전히 데구루루 잘 굴러가겠죠?
아침 출근길에 모든 것이 아름답게 보였습니다.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성제훈 박사님의 [우리말123] 게시판 입니다. id: moneyplan 2006-08-14 128431
공지 맞춤법 검사기^^ id: moneyplan 2008-11-18 133872
2576 [2017/05/02] 우리말) 순식간 머니북 2017-05-06 4519
2575 [2017/05/01] 우리말) 허점과 헛점 머니북 2017-05-06 4631
2574 [2017/04/28] 우리말) 아슬아슬 머니북 2017-04-29 4471
2573 [2017/04/27] 우리말) 게정/어기대다 머니북 2017-04-27 4829
2572 [2017/04/24] 우리말) 국어를 잘 배우자 머니북 2017-04-24 4375
2571 [2017/04/21] 우리말) 맑순 주세요 머니북 2017-04-22 4335
2570 [2017/04/20] 우리말) 리터 단위 머니북 2017-04-21 4219
2569 [2017/04/19] 우리말) 젬뱅이와 손방 머니북 2017-04-21 4746
2568 [2017/04/18] 우리말) 엿먹다 머니북 2017-04-18 4568
2567 [2017/04/17] 우리말) 달물결 머니북 2017-04-18 4398
2566 [2017/04/13] 우리말) 사전 이야기 머니북 2017-04-13 4376
» [2017/04/13] 우리말) 데구루루 머니북 2017-04-13 4804
2564 [2017/04/12] 우리말) 나와바리 머니북 2017-04-12 4551
2563 [2017/04/11] 우리말) '그것참'인데, '그거참 머니북 2017-04-11 4626
2562 [2017/04/10] 우리말) 우리글 교양을 높이기 위한 시민강좌 머니북 2017-04-11 4296
2561 [2017/04/07] 우리말) 만발 -> 활짝 머니북 2017-04-10 5070
2560 [2017/04/06] 우리말) 후리지아 -> 프리지어 머니북 2017-04-06 3875
2559 [2017/04/04] 우리말) 거방지다/걸판지다 머니북 2017-04-05 4414
2558 [2017/04/03] 우리말) 까다롭다/까탈스럽다 머니북 2017-04-04 4633
2557 [2017/03/31] 우리말) 비탈이 가파라서? 가팔라서? 머니북 2017-04-03 4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