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7] 우리말) 자글거리다

조회 수 3214 추천 수 0 2017.11.06 17:29:24

.

안녕하세요.

오늘은 예전에 보낸 편지르 붙입니다. ^^*

아래는 지난 2011년에 보내드린 우리말편지입니다.



[자글거리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자글거리다'는 낱말을 소개해 드릴게요.

먼저 잘 아시는 것처럼
적은 양의 액체나 기름 따위가 걸쭉하게 잦아들면서 자꾸 소리는 내며 끊는다는 뜻의 움직씨(동사)로 씁니다.
미음이 자글거리며 끓고 있다고 쓸 수 있습니다.

또,
"걱정스럽거나 조바심이 나거나 못마땅하여 마음을 졸이다."는 뜻도 있습니다.
거기에,
"어린아이가 아파서 열이 자꾸 나며 몸이 달아오르다."는 뜻도 있습니다.

지난주에 아내가 셋째를 낳았습니다.
수술로 낳느나 수술실에 아내 혼자 들어가 버리는 바람에
자글거리는 마음을 달랠 길 없어 혼자 조비비듯 애만 태웠습니다.
이제 애가 태어난 지 고작 일주일 지났습니다.
그 애가 앞으로 자글거리지 않고 잘 자리길 빕니다. ^^*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성제훈 박사님의 [우리말123] 게시판 입니다. id: moneyplan 2006-08-14 102537
공지 맞춤법 검사기^^ id: moneyplan 2008-11-18 108169
2656 [2017/10/26] 우리말) 제비 머니북 2017-11-06 3585
2655 [2017/10/25] 우리말) 너볏이/나볏이 머니북 2017-11-06 3608
2654 [2017/10/18] 우리말) 카카오톡 머니북 2017-11-06 3272
» [2017/10/17] 우리말) 자글거리다 머니북 2017-11-06 3214
2652 [2017/10/16] 우리말) 조쌀하다 머니북 2017-11-06 3141
2651 [2017/10/11] 우리말) 바람직한 국어 순화방향 학술대회 안내 머니북 2017-11-06 3697
2650 [2017/10/10] 우리말) 한글날 맞아 읽어볼만한 기사 머니북 2017-11-06 3435
2649 [2017/09/29] 우리말) 갯벌과 개펄 머니북 2017-11-06 3838
2648 [2017/09/27] 우리말) 광어와 넙치 머니북 2017-11-06 3314
2647 [2017/09/22] 우리말) 가족과 식구 머니북 2017-09-26 4328
2646 [2017/09/21] 우리말) '신문 읽기가 너무 힘들어요' 머니북 2017-09-21 3950
2645 [2017/09/20] 우리말) 땡깡(2) 머니북 2017-09-21 3301
2644 [2017/09/19] 우리말) 땡깡 머니북 2017-09-20 4293
2643 [2017/09/18] 우리말) 이력’과 ‘노총’ 머니북 2017-09-18 4017
2642 [2017/09/15] 우리말) 선지국밥과 선짓국 머니북 2017-09-15 4487
2641 [2017/09/14] 우리말) 절대감속? 머니북 2017-09-15 3757
2640 [2017/09/13] 우리말) "한글은 묶여있는 영웅.. 잠재력 무궁무진" 머니북 2017-09-13 3727
2639 [2017/09/11] 우리말) 염좌 머니북 2017-09-11 3494
2638 [2017/09/07] 우리말) 우리말 바로 쓰기에 앞장섭시다 머니북 2017-09-07 3809
2637 [2017/09/06] 우리말) 달걀과 계란 머니북 2017-09-07 3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