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제훈 박사님의 [우리말123] 게시판 입니다.

조회 수 102542 추천 수 126 2006.08.14 09:16:09

안녕하세요. 머니북 담당자 입니다.

우연한 기회에 [우리말123]이라는 아침 메일을 알게 되었습니다.

성제훈 박사(한글학 박사님인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고 농촌진흥청의 농업기계화 연구소의 박사님이랍니다)님께서 매일 메일로 우리말의 사용에 대해 알려주시는 글인데

우리말을 알아간다는 의미도 좋지만 내용 내용이 정감어린 것 같아서 머니플랜 가족 여러분께 알려드리면 좋을 것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해서 성제훈 박사님께 메일을 드려 글을 게시판에 올려도 좋다는 허락을 얻어서 오늘부터 매일 좋은 글을 배달하게 되었습니다.

매일 이메일로 내용을 받아보고자 하시는 분들은

urimal123@hanmail.net
으로 메일 신청을 하시면 매일 [우리말123] 메일을 직접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성제훈 박사님의 [우리말123] 게시판 입니다. id: moneyplan 2006-08-14 102542
공지 맞춤법 검사기^^ id: moneyplan 2008-11-18 108175
2656 [2017/10/26] 우리말) 제비 머니북 2017-11-06 3585
2655 [2017/10/25] 우리말) 너볏이/나볏이 머니북 2017-11-06 3608
2654 [2017/10/18] 우리말) 카카오톡 머니북 2017-11-06 3272
2653 [2017/10/17] 우리말) 자글거리다 머니북 2017-11-06 3215
2652 [2017/10/16] 우리말) 조쌀하다 머니북 2017-11-06 3141
2651 [2017/10/11] 우리말) 바람직한 국어 순화방향 학술대회 안내 머니북 2017-11-06 3697
2650 [2017/10/10] 우리말) 한글날 맞아 읽어볼만한 기사 머니북 2017-11-06 3435
2649 [2017/09/29] 우리말) 갯벌과 개펄 머니북 2017-11-06 3838
2648 [2017/09/27] 우리말) 광어와 넙치 머니북 2017-11-06 3315
2647 [2017/09/22] 우리말) 가족과 식구 머니북 2017-09-26 4328
2646 [2017/09/21] 우리말) '신문 읽기가 너무 힘들어요' 머니북 2017-09-21 3950
2645 [2017/09/20] 우리말) 땡깡(2) 머니북 2017-09-21 3301
2644 [2017/09/19] 우리말) 땡깡 머니북 2017-09-20 4293
2643 [2017/09/18] 우리말) 이력’과 ‘노총’ 머니북 2017-09-18 4017
2642 [2017/09/15] 우리말) 선지국밥과 선짓국 머니북 2017-09-15 4487
2641 [2017/09/14] 우리말) 절대감속? 머니북 2017-09-15 3757
2640 [2017/09/13] 우리말) "한글은 묶여있는 영웅.. 잠재력 무궁무진" 머니북 2017-09-13 3727
2639 [2017/09/11] 우리말) 염좌 머니북 2017-09-11 3494
2638 [2017/09/07] 우리말) 우리말 바로 쓰기에 앞장섭시다 머니북 2017-09-07 3809
2637 [2017/09/06] 우리말) 달걀과 계란 머니북 2017-09-07 3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