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우리말) 엄중과 엄정

조회 수 540 추천 수 0 2017.11.24 09:42:04

.

안녕하세요.

어제 전주에 첫눈이 내렸습니다. 함박눈이 멋지게 내렸습니다. ^^*

1. 어제 수능시험이 있었습니다.
오늘 자 신문에 보니 
'지난해와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되었다.'처럼 '난이도'를 제대로 쓴 기사도 있지만,
'20,21,29,30외27번 문항 난이도 높아'처럼 '난이도'를 잘못 쓴 기사도 있네요.
http://www.ajunews.com/view/20171123170100109

'난이도'는 "어려움과 쉬움의 정도."라는 뜻으로
'난이도에 따라 단계적으로 교육하다/시험 문제의 난이도를 조정하기가 쉽지 않다.'처럼 씁니다.
곧, 난이도가 어렵거나 쉬울 수는 없습니다.

2. 며칠 전에 세월호에서 미수습자 뼈가 나왔는데 해수부 담당자가 제때 밝히지 않아서 큰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국무총리께서 "유골 은폐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정부는 최단시간 안에 진실을 규명해 가족과 국민 앞에 밝히고 책임자를 엄정 문책하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http://www.yonhapnewstv.co.kr/MYH20171123008800038/?did=1947m

해양수산부 장관께서도 "책임져야 할 사람에게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히셨습니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927586&code=61111311&cp=du

오늘도 정치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저 '엄중'과 '엄정'을 이야기할 뿐입니다.

'엄중(嚴重)'은 
주로 이름씨 앞에 쓰여 "몹시 엄함"이라는 뜻입니다.
'엄중 경계, 엄중 단속, 엄중 시달, 엄중 처벌' 처럼 씁니다.

'엄정(嚴正)'은
"엄격하고 바름", "날카롭고 공정함"이라는 뜻이 있습니다.
'경례 엄정, 심사가 엄정하다, 엄정한 중립' 처럼 씁니다.

그냥 이렇게만 쓰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성제훈 드림

아래는 지난 2011년에 보내드린 우리말편지입니다.




[달뜨다와 주니]

안녕하세요.

비가 많이 내릴 것 같더니 생각보다 많이 오지는 않았나 봅니다.
지난 월요일 오후에 아들과 같이 고향에 다녀왔습니다.
아침마다 손잡고 같이 일터에 나오기는 하지만,
둘이서 고향에 가는 기분은 또 다르더군요.

이 녀석은 가기 전부터 들떠 있었는데,
다섯 시간 동안 안전벨트에 묶여 있으니 주니가 나서 몹시 힘들어했습니다.
좀 안쓰러웠습니다. ^^*

1.
"마음이나 분위기가 가라앉지 아니하고 조금 흥분되다."는 뜻의 움직씨(동사)가 '들뜨다'입니다.
이 '들뜨다'와 뜻이 같은 게 '달뜨다'입니다.
들뜨다나 달뜨다나 
마음이 가라앉지 않고 떠서 조금 흥분된 상태를 뜻합니다.

2.
'주니'라는 낱말이 있습니다.
"몹시 지루함을 느끼는 싫증."이라는 뜻의 이름씨(명사)입니다.
이제 이 일은 주니가 나서 못하겠다처럼 씁니다.
"두렵거나 확고한 자신이 없어서 내키지 아니하는 마음."이라는 뜻도 있습니다. 
고속 도로에 차들이 달리는 것을 보고 주니가 나는지 쉽게 운전대를 잡지 못했다처럼 씁니다.

두 낱말을 넣어서 월을 만들어 보면,
아들 녀석이
아빠와 같이 할머니 뵈러 간다는 생각에 아침부터 달떠 있더니,
안전벨트에 묶여 있다보니 주니가 나서 힘들어했습니다.

기분이 좋고 행복해서 웃는 게 아니라,
자주 웃으면 기분이 좋고 행복해진다고 합니다. 
오늘도 자주 웃으면서 보내시길 빕니다.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성제훈 박사님의 [우리말123] 게시판 입니다. id: moneyplan 2006-08-14 44309
공지 맞춤법 검사기^^ id: moneyplan 2008-11-18 45625
2676 그 동안 연재하던 성제훈 박사님의 우리말123을 종료 합니다. [1] 머니북 2017-11-28 615
2675 [2017/11/27] 우리말) 오늘까지만 우리말 편지를 보냅니다 머니북 2017-11-27 499
» [2017/11/24] 우리말) 엄중과 엄정 머니북 2017-11-24 540
2673 [2017/11/23] 우리말) 비닐·마지노선·헹가래 중 순우리말은? 머니북 2017-11-23 578
2672 [2017/11/22] 우리말) 머니북 2017-11-23 551
2671 [2017/11/20] 우리말) 롱 패딩 머니북 2017-11-20 576
2670 [2017/11/17] 우리말) 패러다임 머니북 2017-11-17 454
2669 [2017/11/16] 우리말) 통음 머니북 2017-11-16 506
2668 [2017/11/15] 우리말) ‘오’가 ‘우’로 바뀐 말들 머니북 2017-11-16 460
2667 [2017/11/14] 우리말) 시 감상 머니북 2017-11-16 442
2666 [2017/11/13] 우리말) 금도 머니북 2017-11-16 422
2665 [2017/11/10] 우리말) 곡우와 우전 머니북 2017-11-10 749
2664 [2017/11/09] 우리말) 사열 머니북 2017-11-10 438
2663 [2017/11/08] 우리말) 제기? 머니북 2017-11-08 517
2662 [2017/11/06] 우리말) 우리나라와 저희나라 머니북 2017-11-06 491
2661 [2017/11/03] 우리말) 제가 누구냐고요? 머니북 2017-11-06 492
2660 [2017/11/02] 우리말) 차담회 머니북 2017-11-06 456
2659 [2017/11/01] 우리말) 비명과 환호성 머니북 2017-11-06 450
2658 [2017/10/31] 우리말) '세종대왕과 소통' 발표자료 머니북 2017-11-06 499
2657 [2017/10/30] 우리말) 문안 인사 머니북 2017-11-06 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