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에게 제가 드릴 성탄 선물은...예수님의 사랑/그 사랑 안에 꽃피고 열매 맺은 우정의 기쁨과 평화...죄가 많아 숨고 싶은 우리의 가난한 부끄러움도 기도로 봉헌하며/하얀 성탄을 맞이해야겠지요?...못다 부른 감사의 노래를 함께 부르기로 해요./친구여, 알고 계시지요?/아기예수의 탄생과 함께 갓 태어난 기쁨과 희망이 제가 그대에게 드리는/아름다운 새해 선물인 것을…”-이해인 ‘성탄 편지’


12월 25일 오늘은 성탄절, 옛날 성탄절은 1월 6일(천지창조를 1월 1일로 하면 인간 창조가 6일째라서, 지금도 아르메니아 교회 성탄절은 1월 6일), 그러다 해가 길어지기 시작하는 동짓날인 오늘로 앞당겼고 오늘을 성탄절로 정한 건 325년 니케아 종교회의, 12세기에 가장 중요한 축제일이 되고 선물교환 풍습 생기고 예수 탄생을 소재로 많은 예술작품 제작, 19세기에 크리스마스카드 일반화되고 캐럴도 불리기 시작, 산타클로스도 등장, 1843년 영국 삽화가 존 캘코트 호슬리가 헨리 콜(런던 만국박람회 기획자)의 의뢰로 크리스마스를 즐기는 한 가족의 모습 그려 넣고 “당신에게 즐거운 크리스마스와 행복한 새해를”이란 글귀로 카드 만들어 준 것이 크리스마스카드의 시초, 크리스마스실이 1907년 미국에서 처음 발매되었고, 우리나라는 1933년에 시작, 성탄절에 칠면조 요리를 즐기기 전에는 수탉이나 거위 요리를 했다고 함


1898(조선 고종 35) 서울에 처음으로 전차 등장(서대문-청량리)


1971 서울 대연각 호텔에 큰 불 사망 164명

1971 동국대 유적조사단 인류 가장 오랜 고래잡이그림 반구대(울주)암각화 발견(국보)

1978 차범근 선수(24세) 한국인 최초로 서독 프로구단(SV 다름슈타트 98) 입단 계약


1982 화가 오지호 세상 떠남(78세)

1989 해직교수협의회 초대회장 성내운 광주대총장 세상 떠남(62세) 『스승은 없는가』 『분단시대의 민족교육』


2006 과학기술부 첫 우주인 후보 남녀과학자 고산(29세)·이소연(27세) 선발


2010 서장훈 선수(35세, 인천 전자랜드) 프로농구 사상 첫 통산 1만2000득점 4,800튄공잡기 달성

2014 노부부의 사랑과 이별을 담은 다큐멘타리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감독 진모영)’ 다큐영화론 첫 300만 관객 기록

2018 천막 제조회사 파인텍 노동자 2명(홍기탁 박준호) 굴뚝(목동 열병합발전소) 농성 409일로 세계최장기고공농성기록 경신


2022 소설가 조세희 세상 떠남(80세)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800 프랑크왕국 왕이자 서로마제국 황제인 카를(카를루스) 대제 대관식


1919 파리강화회의에서 국제연맹 창립 결의


1926 일본 왕 다이쇼(大正) 세상 떠남

1928 처음으로 북극 상공 비행(1926년) 성공한 미국 탐험가 리처드 버드 남극 상륙


1938 체코 반파시즘운동가 극작가 카렐 차펙(48세) 세상 떠남 “만일 개가 지껄일 수 있게 된다면 아마도 우리 인간은 인간끼리 사귀기 어려운 것만큼 개와 사귀기도 힘들어질 것이다.”

-- 로봇이란 말 처음 사용, 희곡 『로섬의 로봇』=온순한 노예인 기계인간을 만들어낸 로섬이라는 괴팍한 과학자가 기계인간에게 감정을 불어넣어 결국 그들이 반란을 일으키고 사람들을 죽이며 끝내는 세계를 정복한다는 줄거리, 로섬은 기계인간에게 체코말로 ‘일’을 뜻하는 ‘로보타’에서 따온 ‘로봇’이란 이름을 붙임

-- 기계인간 인조인간으로 불린 로봇은 과학자들이 연구하기 훨씬 전부터 과학소설의 단골로 등장, 러시아인으로 미국에서 활동한 아이작 아시모프는 로봇을 주인공으로 한 소설을 많이 썼고, 로봇을 연구하는 학문이란 뜻의 로봇공학이란 말을 처음 사용


1941 일본군 홍콩 점령


1963 다다이즘 창시한 루마니아 출신 프랑스 작가 트리스탄 차라 세상 떠남


1977 영국 배우 찰리 채플린(88세) 스위스에서 뇌졸중으로 세상 떠남 “Life is a tragedy when seen in close-up, but a comedy in long-shot(삶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요,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 “만일 내가 가난한 세탁소 여자의 목에 아이스크림을 떨어뜨린다면 사람들은 동정할 것이다. 그러나 부잣집 여자의 목에 떨어뜨린다면 웃을 것이다.(If I drop a ice cream on the neck of a poor washerwoman people will pity her, while I drop it on a rich woman's neck they will laugh.)”

- 위대한 배우 채플린의 상징은 나비 같은 콧수염, 조그만 모자, 술통처럼 큰 바지와 왼쪽과 오른쪽이 바뀐 커다란 구두, 그는 이 우스꽝스러운 인물을 내세워 권력자나 부자들의 잘못을 꼬집는 용기를 보여주었고, 영화로 전쟁과 독재 반대에 앞장섬

- “스크린 역사상 가장 위대한 코믹 예술가이자 영화 역사상 가장 중요한 인물 중 한 명으로 널리 평가되고 있는 인물이다.” -브리태니커 대백과사전, ”그는 웃음을 수백만의 사람들에게 가져다주었다. 그는 거의 어느 정도의 세계적인 인지능력을 발명했고, 영화산업을 예술로 바꾸는 것을 도왔기 때문이다.“ -「타임」(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100인 선정이유), ”20세기를 정의한 예술의 천재이자 세계문화에서 우뚝 솟은 인물이다.“ -영국영화협회, ”채플린에게는 모든 칭찬이 무색하다. 그는 가장 위대한 인물이니까. 채플린은 수없이 오용된 ‘인간적인’이라는 형용사를 제대로 쓸 수 있는 유일한 영화인이다.“ -장 뤽 고다르(프랑스 영화감독), ”그는 영화를 인간정신의 위대한 표현으로 격상시켰고, 영화를 예술로 여길 수 있기를 바라는 우리의 희망에 빛을 주었다.“ -장 르누아르(프랑스 영화감독), ”거의 틀림없이 영화에 가장 중요한 예술가, 확실히 가장 뛰어난 연기자 그리고 아마도 여전히 영화의 가장 보편적인 아이콘이다.“ -앤드류 새리스(미국 작가주의 비평가)

1979 소련 아프가니스탄 침공


1983 스페인 화가 후안 미로 세상 떠남(90세) “어느 누구도 후안 미로만큼 어울릴 수 없는 것을 어울리게 하거나, 우리가 감히 절단하기를 바랄 수조차 없는 것을 그저 무관심한 듯 절단해버리는 사람은 없다.” -앙드레 브르똥 『초현실주의와 미술』

1986 이라크 보잉737여객기 사우디공항 비상착륙 중 납치범 폭탄테러 사망 62명

1989 유혈시민혁명으로 쫓겨난 루마니아 독재자 니콜라에 차우세스크 부부 처형


1990 영국의 팀 버너스리와 벨기에의 로베르 카요 WWW 만듦

1991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공산당 서기장 사임 공식발표 소련 붕괴


2006 솔 음악의 대부 제임스 브라운(73세) 세상 떠남, 미국 대중음악전문지 「롤링 스톤」 선정 20세기 대중음악 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 3위(1위 비틀즈 2위 밥 딜런)


2016 ‘암흑물질’의 존재 입증한 미국 천체물리학자 베라 쿠퍼 루빈(여 88세) 세상 떠남


2021 ‘생물다양성’ 용어 처음 쓰고 아마존 열대우림 보호에 헌신한 생물학자 토머스 러브조이(80세) 세상 떠남

2021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임스웹 우주망원경 남미 프랑스령 가이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 지구에서 100만km 떨어진 L2 라그랑주 점에서 임무 수행 예정, 비용 97억$(10조원)



[출처] 2023년 12월 25일 월요일|작성자 주책다방 지키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4940 [역사 속 오늘] 2024(4357). 2. 8(목) 음력 12.29 임인 머니북 2024-02-13 1136
4939 [역사 속 오늘] 2024(4357). 2. 7(수) 음력 12.28 신축 머니북 2024-02-13 1077
4938 [역사 속 오늘] 2024(4357). 2. 6(화) 음력 12.27 경자 여성할례 국제 무관용의 날(International Day of Zero Tolerance to Female Genital Mutilation) 머니북 2024-02-13 1055
4937 [역사 속 오늘] 2024(4357). 2. 5(월) 음력 12.26 .기해 머니북 2024-02-05 980
4936 [역사 속 오늘] 2024(4357). 2. 4(일) 음력 12.25 무술 입춘 세계 암의 날(World Cancer Day) 머니북 2024-02-05 948
4935 [역사 속 오늘] 2024(4357). 2. 3(토) 음력 12.24 정유 아홉차리 한국수어의날 머니북 2024-02-05 1048
4934 [역사 속 오늘] 2024(4357). 2. 2(금) 음력 12.23 병신 세계습지의 날 머니북 2024-02-05 948
4933 [역사 속 오늘] 2024(4357). 2. 1(목) 음력 12.22 을미 머니북 2024-02-01 1089
4932 [역사 속 오늘] 2024(4357). 1.31(수) 음력 12.21 갑오 머니북 2024-02-01 1104
4931 [역사 속 오늘] 2024(4357). 1.30(화) 음력 12.20 계사 입춘공사 머니북 2024-01-30 956
4930 [역사 속 오늘] 2024(4357). 1.29(월) 음력 12.19 임진 머니북 2024-01-30 937
4929 [역사 속 오늘] 2024(4357). 1.28(일) 음력 12.18 신묘 머니북 2024-01-30 1036
4928 [역사 속 오늘] 2024(4357). 1.27(토) 음력 12.17 경인 국제 홀로코스트희생자 추모의 날(International Holocaust Remembrance Day) 머니북 2024-01-30 1190
4927 [역사 속 오늘] 2024(4357). 1.26(금) 음력 12.16 기축 머니북 2024-01-30 906
4926 [역사 속 오늘] 2024(4357). 1.25(목) 음력 12.15 무자 머니북 2024-01-30 1067
4925 [역사 속 오늘] 2024(4357). 1.24(수) 음력 12.14 정해 머니북 2024-01-30 1072
4924 [역사 속 오늘] 2024(4357). 1.23(화) 음력 12.13 병술 머니북 2024-01-23 1080
4923 [역사 속 오늘] 2024(4357). 1.22(월) 음력 12.12 을유 머니북 2024-01-22 1093
4922 [역사 속 오늘] 2024(4357). 1.21(일) 음력 12.11 갑신 머니북 2024-01-22 1075
4921 [역사 속 오늘] 2024(4357). 1.20(토) 음력 12.10 계미 대한 머니북 2024-01-22 1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