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방송 및 각종 언론에 나타나는 실생활에 밀접한 경제뉴스를 간단한 멘트와 함께 클리핑 해드립니다.

부자되는 가계부 머니북(MoneyBook)

www.moneybook.co.kr      070 - 4122 - 2637

2013. 10. 07 (月)      |      vol. 789

 

■ 청약통장, 고금리에 소득공제 '재테크 필수 아이템'으로

가족 모두 1계좌씩 가입 가능/ 납입액 2만~50만원까지 / 최대 연 10만원 공제 혜택 / 장기간 많은 금액 납입 유리 / 청약통장은 내집 마련의 ‘필수품’으로 통한다. 예전에는 아파트를 분양받으려면 토지주택공사 등 공공기관이 짓는 전용면적 85㎡ 이하 공공주택은 청약저축을, 민간 건설사가 짓는 민영주택은 청약예금이나 부금에 가입해야 했다. 그러나 2009년 5월 주택청약종합저축이 나오면서 하나의 통장으로 모든 주택을 청약할 수 있게 됐다. 게다가 일반 예금상품보다 금리가 높고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어 재테크 필수 아이템으로 그 역할이 넓어지고 있다. ■ 미성년자?주택 보유자도 가입 가능 ■ 종잣돈 마련 재테크 용도로도 인기 [박재현 기자]

[경향신문] 기사 더 보기

 

■ ['급증하는 나홀로族' 시장을 바꾼다] 네집 중 한집 '1인가구'

'나홀로' 시장이 시간이 흐를수록 확대되고 있다. 평균수명은 길어지고 결혼 적령기가 늦어지면서 '1인 가구'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혼자 거주하는 사람들을 위한 청소 대행, 칸막이 식당?1인 노래방, 1인 여행 상품?반려동물 등 '1인 가구 맞춤형' 사업이 인기를 끌며 소비지출구조에 지각변동이 예고되고 있다. 오는 2020년에는 시장 규모가 12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0년 말 기준 홀로 사는 1인 가구는 414만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가구 수가 1733만가구인 것을 고려하면 23.88%, 전체 4가구 중 한 가족은 '나혼자 산다' 멤버인 셈이다. [특별취재팀]

[파이낸셜뉴스] 기사 더 보기

 

■ "외국인, 채권시장 떠난다"..자금 순유출 '연중 최대'

국내 채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금의 순유출 규모가 연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앞으로 세계경기 회복과 미국 양적완화 출구전략에 따른 금리 상승이 전망되자 외국인이 원화채권에 대한 재투자를 미루며 보수적인 투자태도를 보이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채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금의 순유출 규모는 2조5천67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외국인이 월간 기준으로 국내 채권시장에서 순유출을 나타낸 것은 지난 1월(7천606억원)과 8월(1조5천726억원), 9월 등 총 세 차례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처음 100조원을 돌파해 7월에는 102조9천억원까지 치솟았던 외국인 원화채권 보유잔고는 지난달 98조1천660억원으로 감소하며 5개월 만에 100조원을 밑돌았다. 채권 전문가들은 미국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원화채권에 대한 외국인의 투자성향이 확실히 보수적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고 있다. [배영경 기자]

[연합뉴스] 기사 더 보기

 

■ 청년 구직자 두번 울리는 '맹탕 대책'

정부는 2000년대 들어 청년실업이 사회문제가 되자 2003년에 청년실업 종합대책을 처음 내놨다. 이후 10년 동안 실업대책에서 청년인턴 지원과 창업 지원, 교육훈련, 글로벌 청년리더 양성 등의 고용촉진 정책으로 발전했지만 청년 고용률은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 청년층(15∼29세)고용률은 2002년 45.1%에서 2012년 40.4%로 10년 사이 4.7%포인트 하락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39.5%로 더 떨어졌다. 현재 정부의 청년층 고용정책의 상당수는 여전히 단기 일자리 제공에 머물고 있다. 중소기업 청년인턴제의 올해 예산은 전년보다 8.3% 증가했고 인원도 1만명 늘어난 5만명으로 확대됐다. 그러나 채용된 인턴 중 1년6개월이 지난 시점까지 고용이 유지된 사람은 2009년 32.7%, 2010년 37.0%, 2011년 37.7%에 불과하다. [윤지희 기자]

[세계일보] 기사 더 보기

 

■ 얼마나 나쁘나..개인회생 신청 올들어 사상최대

`체감경기`는 말 그대로 사람들이 느끼는 경기이기 때문에 실제로 경제가 좋아진다 나빠진다를 판단하는 지표라 보기엔 어렵다고 생각할 수 있다. 사람들의 느낌에는 수많은 왜곡과 편견이 섞여 있다. 따라서 숫자로 나오는 경기(지표경기)를 놓고 경제호전 여부를 판별하자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이들 논리에도 문제점은 있다. 체감경기 악화 역시 숫자로 확인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대졸 취업자 숫자가 바닥이다. 기업들이 그만큼 신규 채용을 늘리지 않고 있다는 얘기니, 경기가 살아난다는 얘기를 하긴 어렵다. 투자가 살아나지 않는 점도 경기회복을 단정짓기 어려운 대목이다. 개인회생제도는 올해 사상 최대 규모를 돌파할 전망이다. 법원 통계월보에 따르면 올해 들어 7월까지 개인회생 신청자는 6만1446명으로 1년 전보다 16.3%나 늘었다. 개인회생 신청자는 2010년 4만6972명을 기록한 이후 경제 성장이 둔화하면서 2011년 6만5171명, 2012년 9만378명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다. [신현규/전범주 기자]

[매일경제] 기사 더 보기

 

■ 소득 불평등, 공식지표보다 10%이상 심하다

우리나라의 소득 분배 상황이 통계청이 발표하는 공식지표 보다 최소 10% 이상 더 불평등한 상태인 것으로 추정됐다. 또 최상위 계층의 실질 조세부담률은 명목 세율의 절반일 정도로 소득세 체계가 고소득자에 유리하도록 짜여져, 조세의 소득재분배 기능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KIPF)이 내놓은 '소득세제 개편의 기본방향과 기대효과'자료에 따르면 설문조사로 산출되는 통계청의 '가계소득' 자료 대신 국세청이 축적한 납세소득을 토대로 계산한 결과, 계층간 분배 상황을 보여주는 '지니(Gini) 계수'(2011년 기준ㆍ0.3734)가 통계청의 공식 수치(0.3304) 보다 0.043포인트나 높았다. 지니 계수는 1에 가까울수록 소득분배가 불평등한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우리 사회의 소득 분배 상황은 통계청 공식 발표보다 10% 이상 더 불평등 하다는 얘기다. [조철환 기자]

[한국일보] 기사 더 보기

 

■ 반려동물 인구 1천만…카드 사용액 급증

1인 가구 증가와 저출산?고령화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점점 늘어나면서 관련 업종의 카드 사용액도 급증하고 있다. 국내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며 함께 사는 인구는 1천만명을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7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8월 애완동물 관련 업종의 전체 카드 사용액은 총 831억9천만원으로 전달보다 12.1%, 작년 같은 기간보다는 20.9% 늘었다. 애완동물 판매와 사료 판매 등 애완동물업종이 213억2천만원, 동물 약품과 치료 등의 가축병원업종은 618억7천만원으로 카드 사용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33.0%, 17.2%씩 증가했다. [홍국기 기자]

[연합뉴스] 기사 더 보기

 

■ 주택거래 실종…상권 죽고 ‘깡통아파트’ 공포만 남아

개발구역 해제 앞둔 ‘용산구 이촌동’ 가보니… 개발구역 해제에 주민들 “기대보다 걱정 커” / 빚 부담 못이긴 깡통주택 급매물 투매 우려 / 매도-매수자 눈높이 差에 정상적인 주택거래도 ‘실종’ / “서울시, 서부이촌동 새 청사진 서둘러 내놔야” / 지난 3일 찾은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이촌로2가길. 한강변을 따라 늘어선 아파트 단지와 절반 가량이 텅 비어있는 상가 건물 사이 거리가 황량하기만 하다. 과거 아파트 담장을 따라 흉물스럽게 내걸렸던 개발 찬?반 현수막들도 대부분 사라졌다. 최근 신기루가 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대상지인 서부이촌동은 이처럼 활력을 잃은 채 적막에 잠겨 있다. [박종오 기자]

[이데일리] 기사 더 보기

 

■ 세금으로 갚는 '적자성 채무' 첫 50% 돌파

국가채무에서 세금으로 갚아야 하는 적자성 채무의 비중이 올해 사상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6일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4년도 예산안의 국가채무 전망을 보면, 올해 적자성 국가채무는 246조2000억원으로 추산됐다. 이는 지난 4월 추가경정예산안 제출 때 정부 전망치에 견줘 1조원 늘어난 규모다. 적자성 채무 비중은 올해 전체 국가채무 전망치 480조5000억원의 51.2%다. 적자성 채무 비중이 50%를 웃돈 것은 처음이다. 적자성 채무는 외환시장 안정용 국채처럼 채무에 대응하는 자산이 있는 금융성 채무와 달리, 대응 자산이 없어 앞으로 조세 등으로 별도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 이번 세대가 갚지 못하면 미래 세대가 갚아야 할 채무인 셈이다. [권은중 기자]

[한겨레] 기사 더 보기

 

계좌통합 기능으로 가계부를 대신 써 주는 머니북(MoneyBook)      www.moneybook.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057 [11/04(月)] 가정경제뉴스 - 집값 ‘상승세 반전’ 감감‘… 반전세’ 전환은 가속도 머니북 2013-11-04 3033
1056 [11/01(金)] 가정경제뉴스 - 가계부채 불안 중산층도 덮쳐 머니북 2013-11-01 3035
1055 [10/31(木)] 가정경제뉴스 - “증세 불가피… 조세 저항 덜한 부가세가 1순위” 머니북 2013-10-31 3244
1054 [10/30(水)] 가정경제뉴스 - ‘집값 비싸고 월세는 부담’ 전셋값 61주째 고공 행진 머니북 2013-10-30 3170
1053 [10/29(火)] 가정경제뉴스 - 소비 살아나나..이달 소비자심리지수 17개월 만에 최고 머니북 2013-10-29 3317
1052 [10/28(月)] 가정경제뉴스 - 고삐 풀린 전셋값..겉도는 세입자 금융대책 머니북 2013-10-28 4677
1051 [10/25(金)] 가정경제뉴스 - 공기업 빚갚기, 공공요금이 '봉' 머니북 2013-10-25 3158
1050 [10/24(木)] 가정경제뉴스 - 공기업들 "도로ㆍ수도ㆍ전기 요금 올리겠다" 머니북 2013-10-24 2726
1049 [10/23(水)] 가정경제뉴스 - 국민 10명 중 7명 "현재 집 구입 적기 여부 '부정적'" 머니북 2013-10-23 2690
1048 [10/22(火)] 가정경제뉴스 - 신용카드 4장 이상 만들면 신용등급 하락? 머니북 2013-10-22 3276
1047 [10/21(月)] 가정경제뉴스 - 2050 뚫은 證市.. 外人 매수·개인 환매 계속될 듯 머니북 2013-10-21 2815
1046 [10/18(金)] 가정경제뉴스 - 전세금 반환보증, 깡통주택 세입자에 ‘그림의 떡’ 머니북 2013-10-18 3544
1045 [10/17(木)] 가정경제뉴스 - 동양쇼크 이후.. 달라진 은행·증권사들, 밑줄 그어 "고객님 원금 보장 안됩니다" 머니북 2013-10-17 2860
1044 [10/16(水)] 가정경제뉴스 - 소셜커머스 상품 10개 중 3개는 할인율 뻥튀기 머니북 2013-10-16 2760
1043 [10/15(火)] 가정경제뉴스 - “친환경이네” 당신이 산 제품 2개중 1개는 ‘그린워싱 짝퉁’ 머니북 2013-10-15 2960
1042 [10/14(月)] 가정경제뉴스 - 빚 많은 대기업, 高금리에 현혹되는 개인 투자자들한테 손 벌린다 머니북 2013-10-14 2749
1041 [10/11(金)] 가정경제뉴스 - 모델하우스 구름인파 뒤엔 바람몰이 작전꾼 있다 머니북 2013-10-11 5025
1040 [10/10(木)] 가정경제뉴스 -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 해제 고시…최종 마침표 머니북 2013-10-10 2777
1039 [10/08(火)] 가정경제뉴스 - 개미 투자자 10명 중 9명, 가입한 펀드 이름도 모른다 머니북 2013-10-08 3003
» [10/07(月)] 가정경제뉴스 - 청약통장, 고금리에 소득공제 '재테크 필수 아이템'으로 머니북 2013-10-07 2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