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방송 및 각종 언론에 나타나는 실생활에 밀접한 경제뉴스를 간단한 멘트와 함께 클리핑 해드립니다.

부자되는 가계부 머니북(MoneyBook)

www.moneybook.co.kr

2014. 01. 07 (火)      |      vol. 830

 

■ 신용카드 영수증서 개인정보 줄줄이 샌다

소비자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가 국내 10개 카드사의 결제 영수증 1천장을 점검한 결과에 따르면 신용카드 영수증의 취약함이 그대로 나타난다. 컨슈머리서치의 점검결과 카드번호 중 별(*)표로 표시해 가리는 위치와 번호 개수가 모두 제각각이었다. 4개가 가려져 있는 신용카드가 절반에 가까워 가장 많았고 8개와 6개가 가려져 있는 신용카드도 있었다. 16자리 카드 번호가 모두 노출된 카드도 있었다. 카드번호 중 별(*)표로 표시해 가리는 마스킹 위치도 달라 영수증 2~3장만 모으면 카드 번호를 완벽하게 조합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유효기간까지 그대로 명시돼 있는 카드도 있었다. 총 13장의 카드에는 유효기간이 노출됐다. 100장당 1장 이상(1.3장) 셈이다. [심재훈/김태종 기자]

[연합뉴스] 기사 더 보기

 

■ 아파트 관리비 '3.3㎡당 1원'에 숨은 검은비리

그동안 아파트 관리업체들의 비리와 횡포는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이들 업체는 특히 서울 잠실과 강남, 강동 등의 대규모 재건축단지를 중심으로 조직적으로 움직였다. 관리사업권을 따내는 과정에서 조합 임원 등에 뒷돈을 제시했고 각종 이권사업에 개입해 모자란 비용을 충당해 왔다. 아파트 단지내 어린이집의 경우 원생 확보가 쉽고 법에 따라 운영비의 95% 이상 국고보조를 받을 수 있는 등 고수익이 보장된다는 점을 악용, 운영자로부터 수천만원에서 최대 1억원이 넘는 뒷돈을 받아 챙겼다. 알뜰시장과 피트니스센터 등을 통해서도 수천만원에서 수억원 상당의 금품로비가 이뤄졌다. 심지어 일부 단지에선 세차 영업권을 준다는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요구했다. [이재윤 기자]

[머니투데이] 기사 더 보기

 

■ 이대로 아파트 리모델링? "대부분 적자"

리모델링 수직 증축 허용에 관한 법률이 8개월만의 진통을 거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7일 이 법안에 따르면 15층 이상 건물은 3개 층을 수직 증축하고 14층 이하 건물은 2개 층만 수직 증축할 수 있게 허용된다. 그렇다면 수직 증축은 왜 중요할까. 리모델링 사업에서 수직 증축은 일반 분양이라는 말과 같은 의미이기 때문이다. 물론 기존 법에서도 소위 수평 증축과 별동 증축을 통해 기존 가구수의 10% 내의 일반 분양은 허용됐다. ◆ 수직 증축 vs 수평 증축 ◆ “리모델링, 황금알 낳는 거위 아니다” ◆ 미래 기대수익보다 당장의 추가 비용이 부담 [김현주 기자]

[세계일보] 기사 더 보기

 

■ 국내 가격이 '직구'하게 만드네

요즘 인터넷을 통해 해외에서 직접 물건을 구매하는 ‘해외 직접 구매(일명 해외 직구)’가 인기다. 인천공항 세관에 따르면 2012년 해외 인터넷 쇼핑몰을 통한 화물 반입은 719만8000여 건으로 2011년 506만5000여 건보다 42.1%나 늘었다. 2008년 195만5000여 건에 비하면 무려 세 배 이상 많아진 것이다. 굳이 외국어로 된 사이트에 들어가 미심쩍은 결제 과정을 거치면서도 뭔가를 사는 불편함을 감내하는 이가 많은 이유는 무엇보다 ‘저렴함’이다. / 55인치 스마트TV가 한국은 250만원, 미국에선 130만원대 [박미정 생활경제상담센터장]

[시사인] 기사 더 보기

 

■ 금융소득 年4천만원 초과 5만6천명..1년새 5천명 늘어

연 4천만원을 초과하는 금융소득을 올리는 사람이 5만6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가운데 절반은 서울에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국세청의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자의 종합소득금액 신고현황'에 따르면 2012년 기준 금융소득종합과세(대상 4천만원 초과) 신고자는 5만5천730명이며 이들의 금융소득금액은 10조6천51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가운데 금융소득이 1억원을 넘는 금융 자산가는 2011년 1만7천537명에서 2012년에는 1만8천257명으로 4.1% 증가했다. 특히 이 기간 금융소득이 5억원이 넘는 자산가도 3천63명에서 3천195명으로 4.3% 늘었다. [최이락 기자]

[연합뉴스] 기사 더 보기

 

■ '가난 탈출' 갈수록 어려워..소득계층 안 바뀐다

우리 사회에서는 해가 갈수록 가난에서 벗어나 '계층 상승'의 꿈을 이룰 확률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보건사회연구원의 '한국복지패널 기초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05년(1차)부터 2012년(8차)까지 계속 패널 조사에 참여한 5천15가구의 소득계층 변화를 분석한 결과, 경상소득 기준 빈곤 탈출률이 2005~2006년 31.71%에서 2011~2012년 23.45%로 8%포인트 이상 떨어졌다. 2005년에는 저소득층 가구 셋 중 하나가 2006년 살림이 나아져 중산?고소득층에 편입됐지만, 2011년 저소득층 가구의 경우 넷 중 하나 정도만 2012년 빈곤에서 벗어났다는 얘기이다. [신호경 기자]

[연합뉴스] 기사 더 보기

 

■ 스키니에 하이힐 …'꽃노년' 쇼핑 나이는 40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한국은 2018년에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중이 14% 이상인 ‘고령 사회’에 진입하게 된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실버 계층에 대한 타깃마케팅을 실시하는 등 고령화 사회에 대비한 신시장 개척에 앞다퉈 뛰어들고 있다. 6075고객 중 상위 20%의 구매 행태를 분석해봤더니, 이들은 40대처럼 쇼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사는 품목과 브랜드를 토대로 이들의 ‘쇼핑 나이’를 계산해봤더니 ‘평균 43.8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력이 있는 6075세대는 노년층을 위한 제품 대신, 40대가 좋아하는 제품 군과 브랜드를 집중적으로 구매하는 것이다. 롯데백화점은 자신의 나이보다 훨씬 젊게 쇼핑하는 이들 상위 20%의 6075고객을 ‘GG(Great Generation)고객’으로 명명했다. [최지영 기자]

[중앙일보] 기사 더 보기

 

■ 자동차 수리비 싸질 듯…자동차관리법 개정·공포

국토교통부는 오는 7일자로 자동차관리법을 개정?공포하고 내년 1월부터 튜닝부품 인증제 및 대체부품 성능?품질인증제를 도입하고 정비요금을 공개한다고 6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튜닝 승인대상을 축소하고 튜닝부품 인증제를 실시한다. 그 동안 자동차관리법 상 구조?장치 변경 승인대상이 많아 자유로운 튜닝이 어려웠다. 또 튜닝부품 관리가 제도화되지 않아 무분별한 튜닝으로 인한 사고발생 위험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 이번 조치로 건전한 튜닝시장 활성화를 위해 승인을 받지 않고 튜닝할 수 있는 항목을 늘리고, 안전성 확보와 중소업체 경쟁력 제고를 위해 민간 자율방식의 '튜닝부품 인증제' 도입근거를 마련했다. 이 경우 부품제작사가 국가기관 인증을 받지 않아도 판매하는 데 지장이 없다. [안효문 기자]

[오토타임즈] 기사 더 보기

 

■ 경기불황에 똑똑한 소비족을 위한 상품 증가

돈을 들이지 않고 스스로 외모나 건강을 관리하려는 셀프케어족을 위한 결심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계속되는 고물가와 경기불황에 합리적인 소비를 하려는 소비자들이 새해 다짐 상품도 보다 실속 있는 상품에 눈길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은 셀프케어형 결심 도우미 상품을 통해 보다 합리적이고 쉽게 새해 다짐을 지킬 수 있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 다이어트 어플, 칼로리 밥그릇 등 아이디어 상품 인기 ◇ 저칼로리.저지방 식음료 눈길 [강동완 기자]

[머니위크] 기사 더 보기

 

계좌통합 기능으로 가계부를 대신 써 주는 머니북(MoneyBook)      www.moneybook.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7 [02/06(木)] 가정경제뉴스 - 토지거래허가구역 287㎢ 6일부터 풀린다 머니북 2014-02-06 2380
1116 [02/05(水)] 가정경제뉴스 - 잘나가던 美경제마저…한파 탓 일시 침체냐, 회복세 꺾였나 머니북 2014-02-05 2326
1115 [02/04(火)] 가정경제뉴스 - 돈 떼인 ‘깡통전세’ 6년새 3배나 급증 머니북 2014-02-04 2250
1114 [02/03(月)] 가정경제뉴스 - 일도 구직도 않는 고학력자 300만명 돌파 머니북 2014-02-03 2265
1113 [01/29(水)] 가정경제뉴스 - 짭짤했던 신흥국 펀드, 1년새 -8% 미운오리로 머니북 2014-01-29 2502
1112 [01/27(月)] 가정경제뉴스 - 은행 고객정보, 카드社가 영업에 이용할 수 없어 머니북 2014-01-27 2094
1111 [01/24(金)] 가정경제뉴스 - 내 번호 어떻게 알았지… 무차별 마케팅 먹잇감 된 ‘정보 제공’ 머니북 2014-01-24 2578
1110 [01/23(木)] 가정경제뉴스 - 금융사 과도한 개인정보 수집·공유 못한다 머니북 2014-01-23 2225
1109 [01/22(水)] 가정경제뉴스 - "가산세 폭탄 안맞는게 연말정산 제1계명" 머니북 2014-01-22 2769
1108 [01/21(火)] 가정경제뉴스 - 신용정보 보호해준다는 전화는 끊고 문자도 삭제하세요 머니북 2014-01-21 2237
1107 [01/20(月)] 가정경제뉴스 - 연말정산 시즌…꼭 살펴봐야 할 절세 방법 머니북 2014-01-20 2050
1106 [01/17(金)] 가정경제뉴스 - 연말정산시 '소득금액 100만원'은 무슨 의미? 머니북 2014-01-17 2726
1105 [01/16(木)] 가정경제뉴스 - '바늘구멍' 청년취업..올핸 더 좁아진다 머니북 2014-01-16 2618
1104 [01/15(水)] 가정경제뉴스 - 세금 깎고 규제 풀어도.. 부동산 대책 효과 '글쎄' 머니북 2014-01-15 2324
1103 [01/14(火)] 가정경제뉴스 - 누락된 연말정산 의료비, 국세청 홈피서 신고 가능 머니북 2014-01-14 2836
1102 [01/13(月)] 가정경제뉴스 - 청년 21%, 첫 직장생활 1년 이하 계약직으로 시작 머니북 2014-01-13 3482
1101 [01/10(金)] 가정경제뉴스 - 챙기고 빼고 줄였더니… 연봉 5300만원 왕초보 金대리도 138만원 돌려받았다 머니북 2014-01-10 2732
1100 [01/09(木)] 가정경제뉴스 - 개인정보, 대출광고업자에 1650만원 받고 넘겨 머니북 2014-01-09 2859
1099 [01/08(水)] 가정경제뉴스 - '새는 곳' 훑는 국세청..'13월의 월급' 빨간불 머니북 2014-01-08 2751
» [01/07(火)] 가정경제뉴스 - 신용카드 영수증서 개인정보 줄줄이 샌다 머니북 2014-01-07 2807